동국대 교수 교신저자 논문, 표절 의혹

학교측 진상조사…중징계 불가피 관측

“논문철회, 원저자에 사과 메일..고의성 없었다” 해명

동국대 경주캠퍼스의 한 교수가 교신저자로 참여한 논문이 다른 논문을 표절한 것이라는 의혹이 일어 학교 당국이 진상조사에 나섰다.

1일 동국대에 따르면 이 학교 한의학과 김모 교수는 일본 약학회가 발행하는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(SCI)급 저널에 작년 9월 교신저자 자격으로 논문을 실었다.

그러나 이 논문의 제1 저자인 또 다른 김모 씨가 최근 서울대 교수를 사칭하며 다니다가 적발돼 서울대의 조사를 받게 됐으며 이 과정에서 해당 논문이 외국 논문을 거의 그대로 베껴 쓴 것이라는 정황이 확인됐다.

서울대로부터 이러한 내용을 전달받은 동국대는 곧바로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를 소집해 예비조사를 진행하고 있다.

위원회는 조만간 김 교수를 출석시킨 가운데 본조사를 열어 논문 표절 여부를 검증키로 했으며 논문이 표절됐다는 사실이 공식 확인되면 김 교수를 교원징계위원회에 회부할 방침이다.

징계위에서는 표절의 정도와 고의성, 도덕성 등을 따져 징계 수위를 결정하게 되는데 교신저자는 논문 전체의 책임을 지는 지위이므로 학계의 전례를 볼 때 중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.

이에 대해 김 교수는 “평소 잘 알던 김씨가 서울대 연구원 시절 실험한 데이터라며 논문을 들고왔기에 봤더니 잘 썼더라. 아무 의심없이 교신저자로 참여했는데 나중에 저널에서 연락이 와 원문과 비교해보니 완전히 베껴 쓴 것이었다”고 설명했다.

김 교수는 이어 “해당 저널에 논문 철회 조치를 취했고 원저자에게도 사과 메일을 보냈다”며 “고의성은 전혀 없었지만 실험에 대해 잘 모르는 상황에서 어리석게 논문을 받아들인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겠다”고 덧붙였다.

입력 : 2009.04.01 06:38 (조선닷컴)